아는 동생이 정말 끊임 없이 듣던 노래…

그때는 몰랐는데 요즘은 가끔씩 듣고 싶은 생각이 드는 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