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마왕 박물관 기본구성 스토리

이제는 초라함만이 무성한 스코틀랜드의 조그만 왕국….
중세 이전의 영국에서는 <아더왕 : Great-King Arthur>이라는 걸출한 인물의 활동시대를 전후로 하여
<카멜롯 : Camelot ; Holy land Arthur’s>의 번영과 켈트족의 전성시대를 맞이한다.
그러나 아더왕과 때를 같이 했던 제 1세대 원탁의 기사들이 전쟁 중에 전사하거나,
성배 찾기에 뛰어들었다가 대부분 실종되어, 그 대를 거듭할수록 왕국의 기운은 쇠퇴해지고
침략행위를 일삼는 색슨족과 그 외 <바이킹 : Viking>으로 잘 알려져 있는 노르만과,
게르만의 용병들에게 시달림을 받는 일이 잦아지면서 왕국의 운명이 위태로워진다.
스코틀랜드의 이름 모를 이 왕국은 존립의 위기에 직면한 채,
왕국의 부활과 번영을 다시 한번 꿈꾸며 그 활로를 모색하게 되는데 …….

지금 이 왕국의 마지막 왕이 될지도 모르는 <그랜트 왕 : King Grant>과
왕비인 <클라라 : Queen Clara>와의 관계는 그다지 좋지 않았다.
왕국의 재기를 모색하기 위해 여러 인재를 등용하고 현실과 부합되는 갖가지 제도를 정비하는 그랜트 왕에 비해,
왕비 클라라는 이러한 왕의 노력은 아랑곳하지 않고 사치와 향락만을 일삼은 채,
왕에게 소속되어 있는 여러 기사들과 고문관, 예언자, 마법사들을 희롱 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왕의 “그림자 호위 기사단”이라 불리어지는 <가디안 쉽 : Guardianship>들에게도 추파를 던지는 등
그 행실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 극에 달한 사치와 향락에서조차 지루함을 느낀 왕비 <클라라>에게 서서히 접근하는 자가 있었으니,
그는 다름 아닌 <그랜트>왕과 적대적 관계에 있던 대주교 <카산드라 : Archbishop Kasandra>였다.
왕국의 힘을 키우고 국가 권력을 하나로 통합하는 과정에서 사제들의 힘을 약화시키고,
제사장으로서의 역할을 축소시킴에 따라 사제들의 불만은 날로 팽배해져 갔고,
그 중 가장 큰 불만을 품었던 세력이 대주교인 <카산드라>였던 것이다.

한편, 세상은 크게 <천상계>와 <악마계> <인간계>의 구분이 명확했다.
<악마계>에서는 여러 악마를 지배하는 세 우두머리가 있었으니

첫째인 <레드데블 : Red Devil>과 둘째 <블랙 데몬 : Black Demon>, 셋째인 <화이트 이블 : White Evil>이 바로 이들이다.
악마계의 지배는 마땅히 <그레이트 다크니스 : 일명, 위대한 어둠->의 전승자인 <레드데블>의 순서였으나,
야심이 큰 <블랙 데몬>이 반기를 들기 시작하면서 인간계에까지 어둠의 그림자가 감돌기 시작한다.

원래, 대주교 <카산드라>는 <드루이드 : Druid>의 대사제로써, 악마의 지배로부터 많은 사람들을 구원해주어
세상 모든 이들에게 존경받던 엑소시스트(Exorcist)였다. <레드데블>은 <악마계>에서도 강력한 파워를 자랑하며
불사의 마왕이라 명성을 떨치던 악마였으나, 대주교<카산드라>만은 그를 꺽을 수 있었던 것이다.
<레드데블>이 인간의 마법과 무기에만은 약하다는 사실을 알아차린 둘째 <블랙데몬>은 이를 역이용하려 하는데…

한편, <인간계>의 이 왕국에서는 엑소시즘 탄압정책에도 불구하고 대주교<카산드라>가 나름대로의 소신으로 사람들의
영혼을 구제하기 위해 비밀리에 제사의식을 거행하게 되고, 이를 우려한 <그랜트>왕의 고문관이자 대 예언자인
<아론 : Aron ; Great Prophet>은 왕에게 <카산드라>가 거행한 이 제사의식으로 인해 민중의 동요는 물론
왕국이 분열 될 것이라 조언을 하여 <카산드라>를 ‘뇌옥’에 가두게 한다.

격정적인 감정이 불타오를 때 인간의 영혼을 가장 빠르고 확실하게 지배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블랙데몬>이
이 시기를 놓치지 않고, 천상계에서 쫒겨난 추락천사 ‘루시퍼(lucifer)’에게 명하여,’증오’의 감정으로 물들어 있는
<카산드라>에게 자신을 도와주는 조건으로 왕국을 지배할 수 있는 힘을 주겠다고 유혹하는데……

결국, 악마의 하수인이 된 <카산드라>는 <블랙데몬>의 도움으로 ‘뇌옥’을 나와 자신이 치료해 준 사람들에게 흑마법을 걸어
수하에 두고, 무덤의 시체들을 파내어 좀비로 만드는 등 여러 악마들을 생성해 내기 시작하고, 또한 왕비인 <클라라>에게
접근하여 그녀가 유혹한 여러 기사와 마법사들 마저 자신의 수하로 두어 왕의 암살계획을 세우게 된다.

또한 <블랙데몬>은 자신의 기사단인 <블랙나이트 : Black Knights ; 일명, 흑기사단>들을
<레드데블>과 대적시키기 위해 인간의 영혼을 투입시켜 반인 반악마의 기사단으로 탈바꿈시킨다.
여러 방향에서 치밀한 준비를 끝마친 <블랙데몬>은 마침내 <레드데블>의 힘을 무력화시키고,
<악마계>를 지배하게 되는데, 이는 단지 그의 1차적인 야심으로써, 본래의 목적은 인간계는 물론 <천상계>까지 통합하여
지배하려는 것이었다. 거의 모든 힘을 저지 당한 <레드데블>은 동방에 있는 <죽음의 동굴>에 갇혀 있었다.

이러한 사태를 지켜 보던 <화이트 이블>은 <천상계>로 귀화하여 <다크엔젤 : Dark Angel – 일명, 어둠의 천사>이라는
칭호를 부여 받아 평화의 수호자로 거듭나, 자신의 형인 <블랙데몬>의 야심을 저지하기 위한 선봉을 담당하게 된다.
이러한 움직임들을 처음에는 대 예언자인 <아론>만이 감지할 수 있었으나, 이 어두운 기운들이 점점 왕국의 주위에
확산되자 일련의 마법사들도 위급한 상황임을 감지하고, 고심 끝에 이들은 그곳과는 다른 차원의 마법과
검술을 구사하는 ‘동방(Orient)’의 “샤먼과 검객”을 찾아가 도움을 구하기로 결정한다.

그리하여 마법사들의 수장 <도리안 : Dorian – Chief Wizards’>의 수제자인
<엘리야 : Ellia – Best Wizard Dorian’s>는 동방의 유능한 샤먼과 검객을 찾아 여행을 떠나고,
<가디언 쉽>의 쌍두마차로 알려져 있는 <포세이돈 : Poseidon>과 <아틀라스 : Atlas>중 <포세이돈>이 왕의
명령으로 <아더왕>의 신검인 <엑스칼리버 : Excalibur>를 찾으러 <카멜롯>으로 향한다.
어려서부터 <아론>과 <도리안>으로부터 마법과 여러 분야의 학문을 사사받은 <그랜트>왕의 공주
<쥴리아 : Princess Julia>는 예전과는 다른 왕비 <클라라>의 따뜻한 손길을 의심하며
왕국의 평화를 위해 ‘성배(Grail)’를 찾는다는 구실로 왕국을 떠나게 된다.

이럴 즈음 ‘천기(Astrology)’를 읽고 있던 동방의 일부 샤먼들은 먼 곳으로부터 빛을 발하는 사악함이
더 이상 커지게 되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동방의 유능한 검객들을 대동한 채
어둠의 빛이 발하는 근원지를 찾아 머나먼 여정에 오르고…
각지로 떠난 사람들의 반가운 소식을 기다리며, 내심 초조해 하면서도 동방으로부터 도착한 일부 검객과
샤먼들의 힘을 얻어 용기를 잃지 않고 각지에서 유능한 위저드와 기사들을 모집하는 <그랜트> 왕과
이 왕국의 운명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지 ……